워크샵 & 인투소식

(주)인투필라테스 워크샵 & 소식 입니다.
박은지의 몸매를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우아함이다. 잘록한 허리, 길고 곧게 뻗은 각선미를 지닌 그녀는 단순히 날씬한 것이 아니라 아름다운 선이 살아 있다. 여자들의 워너비 몸매를 가진 박은지와의 뷰티 토크. 기상캐스터 시절부터 섹시한 몸매로 화제가 됐던 방송인 박은지(33). 실제로 마주한 그녀의 몸매는 섹시하다는 한 단어로 표현하기에는 부족했다. 촬영을 위해 몸의 라인이 드러나는 드레스를 입은 그녀를 보니 우아하다는 단어가 절로 떠올랐다. 아름다운 ‘선’을 가진 박은지의 관리 비법은 바로 필라테스. 2010년 프로야구 시구 제안을 받고 몸매를 가꾸기 위해 시작했는데, 자신에게 잘 맞는 운동 같아 지금까지 꾸준히 하고 있다. “기상캐스터를 할 때는 책상에 앉아서 사무 업무도 많이 봤기 때문에 자세가 많이 틀어져 있었어요. 자세 교정도 하고 운동에 익숙해질 겸 3개월 정도 매일 운동을 했죠. 평소 쓰지 않던 근육을 사용하다 보니 처음에는 적응하기가 무척 힘들었는데, 이제는 운동을 안 하면 오히려 몸이 아플 정도예요.” 필라테스를 꾸준히 하면서 자세 교정은 물론 몸의 라인이 살아나고 잔근육이 붙었다. 확실한 효과를 봤기에 지금도 1주일에 2회 정도는 필라테스를 한다고. 또 하나 그녀가 즐기는 운동은 헬스로, 1가지 운동만 하면 지겹기도 하고 서로 발달되는 근육과 운동했을 때의 효과가 다르기 때문에 2가지 운동을 번갈아가며 한다. 필라테스의 경우 속 근육을 써서 여성스러운 몸의 라인이 만들어지고 잔근육이 생기는 반면, 헬스는 체력을 길러주고 큰 근육을 발달시켜주는 편. 그래서 헬스를 한 날에는 집에 돌아와 필라테스 호흡을 하며 벌어진 갈비뼈를 닫아주는 것을 자신만의 노하우로 꼽는다. “처음 운동을 시작할 때 최소 한 달간은 매일 해야 돼요. 안 쓰던 근육을 쓰면서 느껴지는 통증에 익숙해져야 하기 때문이죠. 시작할 때부터 운동하는 습관을 잘 들여야 꾸준히 유지할 수 있답니다.” “필라테스가 라인을 만들어주는 운동이라 보통 날씬한 분들이 많이 하는데 오히려 덩치가 있는 분들께 추천해요. 갈비뼈를 모으는 호흡을 하면서 동작을 반복하기 때문에 몸통이 작아지거든요. 그리고 운동의 강도가 높지 않기 때문에 꾸준히 운동을 하고 싶은 분들께도 추천합니다.” 운동을 열심히 하는 데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는 ‘자신감을 갖기 위해서’라는 박은지. 남들에게 보여지는 것이 중요시되는 직업의 특성상 관리도 해야 하지만 궁극적인 목표는 자기만족이다. 운동을 열심히 하면 자신이 원하는 옷을 더욱 예쁘게 소화할 수 있고 그에 따라 자신감이 생기기 때문. 그녀에게 운동은 자신감을 표출할 수 있는 수단인 셈이다. “꼭 날씬한 몸매가 아름다운 몸매는 아니라고 생각해요. 남들이 보기에 예쁜 몸매가 아닐지라도 본인이 스스로 만족하고 건강하다고 느낀다면 그게 바로 아름다운 몸매죠. 외적으로 보이는 것보다 자신이 마음가짐을 어떻게 가지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제 자신을 엄격하게 채찍질하기보다는 지금의 제 몸에 만족하려고 노력해요. 그래야 자신감이 생겨서 당당해지고 그 모습이 예뻐 보이거든요.” 박은지의 명품 몸매 만드는 생활 습관 탄수화물은 피하고 저염식 식단으로 탄수화물을 섭취하면 포만감이 생겨서 운동할 때 몸이 둔해지는 기분이 들어 최대한 피하려 해요. 밥을 먹더라도 현미밥이나 렌틸콩밥, 아마란스밥 등 칼로리가 낮은 잡곡밥으로 대체해서 1/3 정도만 먹어요. 또 짜고 매운 음식은 피하고 음식의 간을 최대한 싱겁게 해요. 평소에 이렇게 먹는 대신 1주일에 1회는 먹고 싶은 음식을 맘껏 먹어 스트레스를 해소하죠. 항상 몸에 긴장감을 유지한다 배에 힘을 주며 서 있을 때는 다리를 붙이고 다리 안쪽에 힘을 주는 등 몸에 항상 긴장감을 유지해요. 이렇게 하는 것만으로도 운동이 되거든요. 보통 다리는 바깥 근육을 많이 쓰기 때문에 그 부분만 근육이 발달하게 돼요. 때문에 의식적으로 다리 안쪽에 힘을 주는 거죠. 서 있을 때 다리를 붙이는 것은 어려서부터 어머니가 알려주신 방법이에요. 어머니 덕분에 다리 모양을 예쁘게 유지할 수 있었죠. 림프 순환을 촉진해 다리 부종을 없앤다 방송을 하다 보면 하이힐을 많이 신기 때문에 다리가 쉽게 붓는 편이에요. 부기를 빼기 위해 차로 이동할 때나 집에서는 벽에 다리를 90도 각도로 올리고 있어요. 또 다리를 양쪽으로 길게 뻗어서 림프 순환을 촉진시키는 것도 방법이에요. 운동 전 견과류 섭취는 필수 공복에 운동을 하다 보면 힘이 들어 동작을 제대로 못하는 경우가 많아요. 그래서 체력 보충을 위해 운동 전에는 견과류로 공복감을 없애요. 운동할 때 뿐 아니라 평소에 체중 관리할 때도 즐겨 먹는답니다. 부위별 운동할 땐 타이트한 운동복 선택 전신 운동을 할 때는 편안하고 넉넉한 스타일의 운동복을 입는 걸 선호하지만 부위별로 근육을 발달시키거나 자세를 교정하는 운동을 할 때는 몸매가 드러나는 타이트한 핏의 운동복을 입어요. 동작을 하면서 수시로 움직임을 확인해야 하거든요. 자기 전 복근 운동을 한다 다른 부위도 그렇지만 특히 배와 허리는 살이 있으면 옷맵시가 살지 않아요. 그래서 자기 전 복근 운동인 레그레이즈를 100개 정도 꼭 해요. 바닥에 등을 대고 누운 상태에서 복부에 힘을 주고 숨을 내쉬며 두 다리를 최대한 높이 들어 올리는 동작이에요. 다리를 내릴 때는 숨을 들이마시면서 천천히 내리고 다리가 바닥에 닿지 않은 상태에서 다시 들어 올리는 동작을 반복하는 거죠. 운동을 하고 잔 날과 안 한 날을 비교해보면 다음날 복근 상태가 달라요. 출처 : 행김자혜 기자 I 사진신우(프리랜서)I제품 협찬기라로쉬(02-547-5707), 레이첼콕스(02-6215-0070), 롱샴(02-513-2288), 베켓 (02-547-5211), 슈콤마보니(02-6911-0785), 엠주(02-3446-3068), 지니킴(1600-8448), 케이수 by 김연주(02-516-7559), 21드페이(02-511-2190) I 소품 협찬인투필라테스(www.intopilates.com), 탄츠필라테스스튜디오(www.tanzpilates.com) I 헤어&메이크업성현, 박선미, 보람, 주연(정샘물 인스피레이션, 02-3442-5005) I 스타일리스트이경원, 손예슬(어시스턴트) 원문보기: http://lady.khan.co.kr/khlady.html?mode=view&code=7&artid=201511031109231&pt=nv#csidx56037a919df4eeaa6e5e89372909727
2017-04-12 | 인투필라테스 | 조회: 151 | 추천: 0